기업 소식지

HOME  ❯  소식  ❯  기업 소식지


[호텔신라] 벌써 20호점...제주 영세식당 살린 호텔신라

관리자
2018-05-31 17:23
조회수 107

‘맛있는 제주’ 4년여 만에 재개장

어르신 업주에 운영 노하우 전수 


호텔신라가 제주 지역에서 진행하는 대표적인 사회공헌활동 ‘맛있는 제주 만들기’가 2014년 1호점을 재개장한 지 4년 4개월 만에 20호점을 돌파했다.       


    

8일 호텔신라의 ‘맛있는 제주 만들기’ 20호점 ‘시니어손맛 아리랑’의 재개장식에서 아리랑 운영진(가운데 4명)을 비롯해 1~19호점 식당 주인들이 함께 모여 축하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호텔신라 제공                   

▲ 8일 호텔신라의 ‘맛있는 제주 만들기’ 20호점 ‘시니어손맛 아리랑’의 재개장식에서 아리랑 운영진(가운데 4명)을 비롯해 1~19호점 식당 주인들이 함께 모여 축하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호텔신라 제공


호텔신라는 제주시 동광로에 위치한 음식점 ‘시니어손맛 아리랑’을 20호점으로 선정하고 메뉴 조리법, 손님 응대 서비스에 대한 컨설팅과 주방 설비 등을 지원해 새롭게 문을 열었다고 8일 밝혔다.

'시니어손맛 아리랑’은 노인 일자리 창출을 위해 사회복지법인에서 운영하는 식당으로 권정림(77), 박납순(73), 김연순(72), 고기선(69) 등 어르신 4명이 함께 운영하는 곳이다. 호텔신라는 어르신들의 연령을 고려해 이동 동선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주방공간을 재배치했다. ‘할망순두부’, ‘가시어멍 김밥’, ‘어멍 김밥’ 등 신메뉴 개발도 도왔다.

권 할머니는 “우리가 나이가 많아 배우는 속도가 더뎌 걱정이 많았는데 매번 열정적으로 가르쳐준 호텔신라 관계자들과 ‘맛있는 제주 만들기’ 업주분들에게 정말 감사하다”면서 “어머니의 손맛을 담아 제주시 대표 건강식당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날 재개장식에는 어버이날을 기념해 ‘맛있는 제주 만들기’ 1~19호점 영업주들도 참석, ‘시니어손맛 아리랑’ 영업주들에게 직접 카네이션을 달아 주기도 했다.

‘맛있는 제주 만들기’는 호텔신라가 제주특별자치도 등과 함께 추진하는 상생 프로그램이다. 제주의 음식문화 경쟁력을 강화하고 영세 자영업자들에게 재기의 발판을 마련하기 위해 가게 설비 등 시설을 지원하고 호텔신라가 갖고 있는 운영 노하우를 전수해 준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 서울신문(www.seoul.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출처: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80509020006&wlog_tag3=naver

ⓒ 2018 CSR포럼

SERVICE

070-8814-6696
서울시 성동구 고산자로 269, 1613호

BANK

기업은행 (CSR포럼 이영동)
281-074500-01-017

ⓒ 2018 CSR포럼

SERVICE

BANK

070-8814-6696
서울시 성동구 고산자로 269, 1613호

기업은행 (CSR포럼 이영동)
281-074500-01-017 

FOLLOW US